가평군, 대한민국 최초 음악도시‘음악역 1939’개장한다.

14일 현지에서 준공식 및 오픈식 열어...

가평투데이 | 기사입력 2018/12/17 [13:07]

가평군, 대한민국 최초 음악도시‘음악역 1939’개장한다.

14일 현지에서 준공식 및 오픈식 열어...

가평투데이 | 입력 : 2018/12/17 [13:07]

 
▲      © 가평투데이

추억의 경춘선 옛 가평역이 대한민국 최초 음악도시로 나아가기 위해‘음악역 1939’로 새롭게 태어났다.

 

가평군은 내년 1월 정식개장을 앞두고 있는 가평 뮤직빌리지 브랜드 네임을‘음악역 1939’로 정하고 이를 기념하기 위해 14일 현지에서준공식 및 오픈기념 콘서트를 개최했다.

 

가평 뮤직빌리지 조성공사 준공식에는 김성기 군수, 김영우 국회의원을 비롯한 도‧군의원, 기관단체장, 지역주민 등 200여명이 참석해 앞으로의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 자리에서 김 군수는“가평읍을 양분하던 경춘선 철도 용지를 걷어낸 자리에 음악 창작과 비즈니스 등이 복합된 문화시설이 단장됐다”며“앞으로 가평은 다시찾고 머무르고 싶은 힐링 관광도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열린‘음악역 1939’오픈식은 1939년 처음 개장한 가평역의 역사를 이어 80년 만에 새로운 기능을 할 음악역으로 출발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 재즈, 국악, 대중가요, 인디음악의 다채로운 선율을 제공하고 향후‘음악역 1939’의 방향성을 보여줬다.

 

프로듀서‘송홍섭 앙상블’과 그의 오랜 음악친구‘장필순’가수‘백지영’의 축하무대와 함께 홍대 밴드씬을 대표하는‘잔나비’그리고 무형 무형문화재 제30호 여창가곡 이수자‘강권순’이 선보이는 대중음악과 국악의 만남으로 어디에서도 만나볼 수 없었던 무대가 펼쳐져‘음악역 1939’에 대한 기대감이 한껏 고조됐다.

 

이처럼 많은 이들의 시선이 집중된‘음악역 1939’오픈식이 열린 가평뮤직빌리지는 지난 2014년 경기도 창조 오디션 대상수상을 통해 받은 도지사 시책추진비 400여억원 예산이 투입됐다.

 

샘 도요지마가 설계한 세계적 수준의 공연장이 있는 뮤직센터 및 스튜디오, 연습동, 레지던스 등 음악관련 4개의 동과 레스토랑, 로컬푸드매장 등의 편의시설이 들어선 면적 37,257㎡ 규모의 복합문화 공간으로, 사계절 내내 예술교류의 장을 만들고 자라섬 재즈축제 등 주변지역 관광거점과 연계하여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데 기여할 방침이다.

 

뿐만 아니라 독일의 ECM레이블(www.ecmredcords.com)같이 음악성을 최우선에 두고 평소 쉽게 접할 수 없었던 재즈앙상블 및 클래식 음악가들의 공연이나 오케스트라와 솔리스트들의 연주회, 유명 아티스트의 단독공연, 신인 아티스트 오디션 프로젝트, 음악적 색채가 뚜렷한 레이블의 옴니버스 공연, 음악 관련 이벤트 등 연 70여 회의 공연을 통해 대한민국 최초의 음악 도시로서의 소임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가평 뮤직빌리지 관계자는“이번‘음악역1939 오픈식’이후 뮤직빌리지의 인프라를 적극 활용하여 시즌별 페스티벌을 진행하고 장르별 색다른 공연 및 이벤트 프로그램을 구성해 사계절 내내 음악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대한민국의 음악산업을 연계하여 아카테미, 세미나, 써밋 등을 개최할 수 있도록 뮤직빌리지를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대한민국 1호 음악도시를 만들고자 하는 군의 의지가 담긴 가평뮤직빌리지는 2019년 1월 1일 정식 오픈예정인 가운데 현재 개방된 홈페이지(www.musicvillage1939.com)를 통해 음악중심공간을 확인할 수 있다.

 

뮤직빌리지는 음악인들이 창작하며 공연도 하고 관객과 함께 음악을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이곳에서 365일 크고 작은 음악페스티벌을 개최해 대한민국 유일무이한 음악도시가 될 것으로 군은 기대하고 있다.

 

특히 군은 뮤직빌리지가 조성되면 연간 200만명이 방문, 31억원의 경제적 파급 효과와 최대 1천명의 일자리가 생길 것으로 분석했다.

원본 기사 보기:가평투데이

  • 도배방지 이미지

정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