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아연의 허와실!!

그들은 과연 법정단체와 동대표 중임제한 폐지를 원하는가?

발행인 | 기사입력 2018/12/12 [14:00]

전아연의 허와실!!

그들은 과연 법정단체와 동대표 중임제한 폐지를 원하는가?

발행인 | 입력 : 2018/12/12 [14:00]

전아연 본부에서는 과연 동대표 중임제한 폐지와 법정단체 추진에 대하여 찬성하고 적극 추진하였는지 의구심이 든다. 총회와 이사회 안건에 거의 빠지지 않고상정되었고, 공식 회의석상에서 추진에 대한 의지를 보였고 또한 법정단체 추진위원회까지 만들어 지부·지회에서 비용을 거출하여 활동하였는데 과연 그 성과는 얼마나 있었는지 그 추진과정에 문제는 없었는지 다시한번 묻지 않을 수 없다.

▲ 경상북도 설문관련 공문 소방뉴스

▲ 중임제한 관련 의견조회 소방뉴스

20175월경 전국아파트신문사가 법정단체추진과 동대표 임기제한 폐지를 위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위원장실과 지속적으로 접촉하여 추진해 왔다. 그에 따른 노력의 결과로 동대표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이 일부 바뀌어졌고 동대표 임기제한 폐지를 위한 수순으로 국토부로 하여금 지자체와 유관단체에 대해 설문조사를 하게 하였다.

▲ 국토교통부 주택건설공급과 담당자들과 지부장들과의 간담회 소방뉴스

위원장실에서는 중임제한 폐지 설문조사 결과 폐지의견이 50%만 넘으면 임기제한을 풀어주기로 약속했었다. 그래서 적극 추진하였고, 이모병원장의 결재를 득한 후 신문사 편집국장이 지부·지회장들에게 설문조사의 취지와 설문조사 대상인 각 지자체 건축과를 방문하여 협조요청을 해달라는 내용의 문자를 발송하였는데 김모 전)사무총장이 문자를 문제 삼아 더 이상 추진할 수가 없었다. ‘전아연 일을 김국장이 다하네, 비선실세 최순실이 같네’“ 등 온갖 욕설이 담긴 문자를 밤늦은 시간까지 보내왔으며,결국에는 부모까지 욕보이는 호로자슥이라는 문자까지 해 참을 수 없는 모욕과 명예훼손을 입었고 급기야 6월원본 기사 보기:소방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오피니언 많이 본 기사